목회칼럼

 
작성일 : 15-03-01 08:19
사람이 선물이다
 글쓴이 : 오용주
조회 : 858  

 스물에는 세상을 바꾸겠다며 돌을 들었고, 서른에는 아내를 바꾸어 놓겠다며 눈초리를 들었고, 마흔에는 아이들 바꾸고 말겠다며 매를 들었고, 쉰에야바뀌어야 할 사람이 바로 나임을 깨닫고 들었던 것 다 내려놓았습니다.

어디서 태어날지는 선택할 수 없지만, 어디서 죽을지는 선택할 수 있습니다. 어떤 얼굴로 태어날지는 선택할 수 없지만, 어떤 얼굴로 죽을지는 선택할 수 있습니다. 그래서 죽음의 선택이 곧 삶의 선택입니다.

사람은 실수하는 것이 정상이고, 하나님은 용서하시는 것이 정상입니다. 그래서 사랑이란, 실수하는 사람을 용서하는 것이 정상이라는 깨달음입니다. 그러므로 사랑은 사람과 하늘이 나눠 가진 성품입니다.

우리가 일을 하지만 일보다 더 중요한 것이 있습니다. 바로 사람이지요. 사람과의 관계가 참 중요합니다. 자신을 내려놓기 전에는 일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는데, 아닙니다. 시간이 갈수록 사람이 중요하다는 것을 느낍니다. 일은 실패하면 다시 시작할 수 있지만, 사람과 관계는 한번 깨지면 회복하기가 힘듭니다. 관계가 고통스러운 까닭은 신에게서만 찾을 수 있는 것을 인간에게서 찾기 때문입니다. 인간은 실수가 전공이고, 부족함이 특징입니다. (지인이 보내준 카톡 메시지 중에서)